2020.03.31 (화)

  • 구름많음속초12.5℃
  • 구름조금6.7℃
  • 구름많음철원6.3℃
  • 구름많음동두천7.3℃
  • 구름많음파주5.8℃
  • 맑음대관령5.1℃
  • 구름조금백령도8.8℃
  • 맑음북강릉11.5℃
  • 맑음강릉12.9℃
  • 맑음동해11.2℃
  • 구름많음서울9.2℃
  • 연무인천8.7℃
  • 맑음원주8.3℃
  • 구름많음울릉도10.2℃
  • 맑음수원9.3℃
  • 맑음영월8.1℃
  • 맑음충주7.8℃
  • 맑음서산9.1℃
  • 맑음울진12.7℃
  • 맑음청주8.8℃
  • 맑음대전10.0℃
  • 구름조금추풍령9.6℃
  • 맑음안동7.3℃
  • 맑음상주8.8℃
  • 맑음포항11.3℃
  • 맑음군산8.4℃
  • 맑음대구9.5℃
  • 맑음전주9.7℃
  • 맑음울산12.5℃
  • 맑음창원10.3℃
  • 맑음광주10.4℃
  • 맑음부산14.0℃
  • 맑음통영13.0℃
  • 맑음목포8.5℃
  • 맑음여수11.7℃
  • 맑음흑산도10.0℃
  • 맑음완도11.2℃
  • 맑음고창7.7℃
  • 맑음순천10.7℃
  • 맑음홍성(예)6.6℃
  • 구름조금제주14.1℃
  • 구름조금고산13.4℃
  • 구름조금성산13.6℃
  • 구름조금서귀포15.2℃
  • 맑음진주10.5℃
  • 구름많음강화8.7℃
  • 구름조금양평7.8℃
  • 구름조금이천7.8℃
  • 맑음인제5.0℃
  • 구름조금홍천7.2℃
  • 맑음태백7.6℃
  • 맑음정선군6.3℃
  • 맑음제천8.3℃
  • 구름조금보은7.7℃
  • 맑음천안7.8℃
  • 맑음보령9.0℃
  • 맑음부여7.5℃
  • 맑음금산8.1℃
  • 맑음9.6℃
  • 맑음부안9.9℃
  • 맑음임실8.7℃
  • 맑음정읍8.6℃
  • 맑음남원9.2℃
  • 맑음장수8.1℃
  • 맑음고창군9.5℃
  • 맑음영광군8.8℃
  • 맑음김해시11.5℃
  • 맑음순창군8.1℃
  • 맑음북창원12.1℃
  • 맑음양산시12.5℃
  • 맑음보성군11.3℃
  • 맑음강진군10.3℃
  • 맑음장흥9.7℃
  • 맑음해남9.3℃
  • 맑음고흥11.4℃
  • 맑음의령군9.6℃
  • 맑음함양군9.3℃
  • 맑음광양시12.4℃
  • 구름조금진도군10.6℃
  • 맑음봉화7.2℃
  • 맑음영주8.3℃
  • 맑음문경9.7℃
  • 맑음청송군4.7℃
  • 맑음영덕12.0℃
  • 맑음의성8.5℃
  • 맑음구미10.9℃
  • 맑음영천8.6℃
  • 맑음경주시9.1℃
  • 맑음거창8.7℃
  • 맑음합천10.3℃
  • 맑음밀양9.7℃
  • 맑음산청9.0℃
  • 맑음거제12.1℃
  • 맑음남해11.4℃
충청권 시도의회,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촉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충청권 시도의회,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촉구

대전·세종·충남 시도의회 ‘균특법 개정안’ 2월 임시국회 처리 촉구 결의대회

혁신도시지정촉구결의대회 (3).png
▲(좌측부터) 이재현 세종시의회 운영위원장,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서금택 세종시의회 의장, 남진근 대전시의회 운영위원장, 김형도 충남도의회 운영위원장.

 

[예산일보] 충청권 3개 시도의회가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을 한 목소리로 외쳤다.

 
대전·세종·충남 각 시도의회 의장과 운영위원장 등 6명은 18일 오후 대전시의회 회의실에서 ‘국가균형발전특별법(균특법) 개정안 조속 처리와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촉구’ 결의대회를 열고 이달 임시국회 내 균특법 개정안 통과를 촉구했다.
 
참여정부 시절부터 수도권 과밀화 해소와 국가 균형발전,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혁신도시 지정이 추진되면서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11개 시도에 112개 공공기관이 이전을 완료했다.
 
그러나 대전과 충남은 행정중심복합도시가 배후에 건설된다는 이유로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되면서 유일하게 ‘혁신도시법’ 적용을 받는 지방이전 공공기관이 단 한 곳도 없는 상황이다.
 
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 추가 지정 근거인 균특법 개정안은 지난해 11월 말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 법안심사 소위원회 통과 이후 계류 중인 상태로, 이달 임시국회에서 통과하지 못할 경우 20대 국회 종료와 함께 자동 폐기될 기로에 놓여 있다.
 
충남도의회 유병국 의장과 김형도 운영위원장 등 참석자들은 이자리에서 “균특법 개정을 통한 혁신도시 지정은 다른 지역으로 소재지를 옮겨야 하거나 이미 이전한 공공기관을 빼앗는 것이 아니다”라며 “저성장·저출산 경제 환경과 수도권 중심 경제 일극체계를 다 같이 극복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전·세종·충남 400만 주민은 균특법 개정을 통한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며 “국회는 이번 임시국회에서 균특법 개정안을 반드시 통과시키고 정부는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으로 지방분권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재차 촉구했다.

3554740856_d0hDOpT4_0807.gif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